제18차 요소수 수급 관련 범부처 합동 대응 회의 개최

김영식 기자 승인 2021.11.26 18:20 의견 0

기획재정부
기획재정부

이억원 기획재정부 제1차관은 11.26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제18차 요소수 수급 관련 범부처 합동 대응 회의를 개최했다.

정부는 요소수의 국내 생산·유통·분배 등 물량 수급 상황 및 해외물량 확보 진행상황 등을 전반적으로 점검하고, 생산물량을 중점 유통 주유소 등으로 신속하게 배분하는 방안, 지자체와의 협력 제고 방안 등을 논의하였다.

첫째, 금주 들어 주요 5개 생산업체 생산물량은 1일 소비량 수준(60만 리터)을 상회하고 있고, 국내 전체 생산물량도 1일 소비량의 2배 수준에 달해 생산이 안정화되고 있다.

정부는 전체적인 생산 현황 점검 및 생산량 제고를 위해 기존 5대 생산업체 위주의 동향 점검을 10대 업체로 확대했다.

생산된 요소수 물량은 주유소로 신속하게 배분되어 100여개의 중점유통 주유소의 입고량 및 판매량은 안정적 수준을 유지하고 있으며, 중점 유통 주유소 이외의 주유소에도 적정량이 지속적으로 공급 중이다.

재고가 소진된 주유소로 보다 신속하게 물량이 배분되고, 주말에도 적정량이 안정적으로 공급될 수 있도록 산업부·환경부 등 관계부처가 L社 등 주요 공급업체 경영진을 면담하여 협조를 당부하였으며 공급업체 측에서는 정부 시책에 최대한 협조하기로 했다.

둘째, 민관협업을 통한 총력 대응의 결과 중국과의 旣 계약물량 18,700톤에 대한 수입 일정이 보다 가시화되고있다.

수출 전 검사 완료 물량 9,710톤 중 최초로 국내에 도착한 차량용 요소 300톤은 울산항으로부터 순조롭게 L社로 입고되어 25일부터 생산 과정에 투입중이다.

11월 22일 수출 전 검사를 통과한 L社의 차량용 요소 3,000톤은 11월 29일 롱커우항을 출항하여 12일 1일 울산 입항 예정이며 그 외에 11월 23일 수출 전 검사를 통과한 L社의 또 다른 차량용 요소 3,000톤은 국적선사를 섭외하여 12월 초 중국 출항 예정이다.

아울러, 정부는 생산·수요업체 등과 얼라이언스를 가동하는 등 긴밀한 협조체계를 마련하였으며 이를 통해 제3국으로부터 추가 물량을 지속적으로 확보중이다.

우선, 기 수입된 N社의 산업용 요소 일부를 물량구입 의사가 있는 생산 업체 대상으로 배분하는 방안을 마련중이며, S社가 베트남에서 확보하여 12월 초까지 순차 도착 예정인 산업용 요소 8,000톤은 차량용 요소수 생산에 활용할 계획이다.

또한, 일본으로부터 12월 차량용 요소 1,000톤을 반입 예정이며, 베트남에서도 12월 중 5,700톤을 신규로 반입할 예정이다.

이와 별도로, O社는 러시아에서 차량용 요소 200톤을, N社는 사우디에서 산업용 요소 2,500톤을, I社는 UAE에서 산업용 요소 210톤을 계약 완료하였음이 확인되었고 12월 중순부터 ‘22월 1월 말까지 순차적으로 도입할 예정이다.

이외에도, 수입 검사기관을 2곳에서 4곳으로 확대하는 등 수입 물량의 신속한 검사를 위해 노력한 결과 신규 검사 합격 물량이 대폭 증가하였으며 동 물량은 12월 초까지 순차적으로 국내 도입 예정이므로 이를 비교적 낮은 가격에 중점 주유소에 공급하도록 협조 요청 중이다.

셋째, 요소수와 관련한 정보 제공 방식이 한층 개선되어 국민들의 편의성이 제고될 것으로 기대된다.

지금까지의 방식은 주유소의 경우 전화, 메신저 등으로 요소수 재고 현황 조사에 응답하는 방식으로 재고조사에 협조하였으나 QR 등을 활용해 보다 편리하게 데이터를 입력할 수 있게 개선하였으며 민간기업과 정보 공유가 가능해짐으로써 금일부터 T맵에서는 1일 2회(14시, 20시 공개)이던 요소수 재고정보 제공 횟수를 2시간 마다 갱신하여 제공하는 것으로 확대하여 시범서비스를 제공하고, 네이버·카카오 등은 다음주부터 유사한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준비중이다.

넷째, 환경부 등 중앙부처를 중심으로 한 31개조의 합동 단속반 활동 외에도 지방자치단체는 자체적으로 TF를 구성하여 단속 활동을 지속적으로 펼치고 있으며,금일(11.26) 15시 행정안전부 장관이 주재하고 17개 시·도 및 226개 시·군·구 부단체장이 참여하는 제6차 중앙·지방 정책협의회에서도 요소수 유통질서를 바로잡기 위한 중앙과 지방의 협력 강화방안을 논의·추진할 계획이다.

이를 통해 향후에도 중앙정부와 지방자치단체는 긴밀한 협의 하에 매점매석 및 부당한 가격인상 등 시장 질서를 교란하는 행위를 집중 단속해 나가겠다고 전했다.

저작권자 ⓒ 뉴스영,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