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상혁 위원장, 남산 송․중계소 코로나19 방역관리 현장점검

구동현 기자 승인 2021.07.22 18:28 의견 0

방송통신위원회 한상혁 위원장은 7월 22일 오후 14시 30분 방송 3사와 YTN의 남산 송·중계소 및 관리 시설을 방문하여 코로나19 방역관리 상황을 집중 점검하였다.

남산 송·중계소는 서울·경기북부 지역을 대상으로 지상파 방송사의 디지털TV 및 UHDTV 등을 제공하기 위한 시설이 밀집된 장소로 수도권 지역의 시청자들에게 안정적인 방송을 제공하는 매우 중요한 시설이다.

한상혁 위원장은 최근 방송 현장에서 프로그램 출연진이 감염되어 제작이 중단되는 등 엄중한 상황이라는 점을 언급하고, 중요 송신 시설에서 방역사각이 발생하지 않도록 철저히 관리해 줄 것을 당부하였다.

특히, 남산 송·중계시설은 남산타워 관광시설과 분리되어 있지만 서로 인접해 있어 외부접촉이 있을 수 밖에 없는 상황이어서 더욱 철저한 방역관리가 요구된다고 강조하였다.

또한, 지난 1월 정부가 발표한 ‘코로나19 관련 방송제작 가이드라인’에 따라 비상상황이 발생할 경우를 대비하여 방송사별 여건에 맞게 대체인력 및 시설을 원활하게 가용할 수 있는 대응체계를 강화해 달라고 주문하였다.

한상혁 위원장은 코로나19 시기 장기간 방송현장에서 헌신해온 방송인들의 노고를 격려하면서 “그간의 노력이 한순간에 사라질 수 있는 엄중한 시기라는 점을 인식하고 재난관리에 만전을 기해달라”고 재차 강조하고, “7~8월에 빈번하게 발생하는 태풍, 집중호우 등 자연재해에 대한 방송 시설물 안전관리에도 최선을 다해 달라”고 요청하였다.

저작권자 ⓒ 뉴스영,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