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천시, 융복합지원사업 국비 지원 선정…신재생에너지 보급 확대

지속가능한 에너지 전환으로 탄소중립 달성 기대

김영식 기자 승인 2022.10.12 10:28 의견 0

태양광 설비 모습
태양광 설비 모습

부천시가 산업통상자원부 주관 공모사업인 ‘2023년 신재생에너지 융복합지원사업’에 선정됐다.

신재생에너지 융복합지원사업은 태양광, 태양열, 지열 등 2종 이상의 신재생에너지 설비를 주택, 건물 등에 설치해 전기와 열을 공급하는 사업이다.

대상은 관내 총 36개소(태양광 204kW, 태양열 36㎡, 지열 18kW)이며 총사업비 4억6천만 원 규모로 국비 50%, 시비 30% 지원으로 신청자는 설비비의 20%만 부담하면 된다.

융복합지원사업으로 설치되는 에너지는 연간 125세대가 사용할 수 있는 전력량으로 시민들의 에너지 비용 절감에 기여하고 157톤의 탄소 배출을 줄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조용익 부천시장은 현재 시행 중인 단독·공동주택 옥상에 태양광 설치하는 주택지원사업, 아파트 베란다에 설치하는 미니태양광 지원사업과 더불어 2023년에는 융복합지원사업과 버스차고지, 전기충전소, 버스정류장 태양광 시설 신설 및 확대 등 신재생에너지 보급을 확대해 에너지자립과 탄소중립 달성에 이바지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뉴스영,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